해커즈뉴스 / 해커대학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Donation bitcoin(기부용 비트코인 주소)

 
1Pq3K39XM5xx4CifGKgppXeavtWNNHH7K4
 
기부하신 비트코인은 "보안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공지

 

1. 크롬 브라우저로 접속시 나오는 악성코드 경고창은 구글 크롬의 에러, 즉 오탐(탐지 오류)이므로 무시하시면 됩니다.

2. 이 사이트는 안전하며 깨끗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해커즈뉴스 제공 리눅스 + 스마트폰의 모든것
 
 
No, 5898
구분: 정보
사이트: 해커즈뉴스
종류: 클라우드
조회: 177
클라우드 네이티브와 클라우드 록인에 대한 오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의 본질은 애플리케이션 구축 장소가 아니라 구축 방식이다. 즉, 기업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는 물론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실행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 이 모델의 핵심 근간 기술은 쿠버네티스다. 쿠버네티스가 지난 몇 년간 성공적으로 확산된 이유이기도 하다. 

쿠버네티스는 글로벌 IT팀의 애플리케이션 구축 및 실행 속도를 높여준다. 가치가 낮은 연산 작업을 자동화하여 부가 가치 창출에 집중하게 해 주기 때문이다. 쿠버네티스의 핵심 부가 가치는 어느 곳에서나, 즉 어느 데이터 센터 또는 클라우드에서나 실행할 수 있는 유연성에 있다. 
   
필자는 최근 클라우드 네이티브 IT 정책의 위험성을 설명하는 기사를 접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란 종속(lock-in)을 의미한다”면서 “다들 특정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업체, 즉, 고객의 클라우드 컴퓨팅 투자를 최대한 활용하려는 목표 하에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곳의 업체에 의존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이 주장은 필자가 쿠버네티스처럼 대개 오픈소스 기술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배치하는 대기업들과 작업한 경험에 비추어 볼 때 맞지 않는다. 반대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 도입은 오히려 업체 종속을 피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믿는다.

이는 용어 정의가 어긋난 사례에 불과할 수도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NCF)은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조직들로 하여금 확장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퍼블릭 클라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 역동적인 최신 환경에서 구축하고 실행하게 해 주는 기술”이라고 정의한다(CNCF FAQ 참고). 

다수의 클라우드 환경에 걸쳐 배치되는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의 핵심이다. 어느 환경에서나 실행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설계하면, 고객을 종속시켜 가격 인상과 서비스 축소를 노리는 업체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이 다수의 환경에서 실행하기 쉬운 이유는 다음과 같다.

-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은 리눅스 컨테이너에 패키징 되어 있다. 리눅스 컨테이너는 가상 머신(VM) 등과 같은 다른 패키징 기술에 비해 수정 없이 다수 환경에서 더 쉽게 실행된다.

- 주요 클라우드 제공 업체에서 모두 제공하고 있는 쿠버네티스 서비스를 활용하면 쿠버네티스가 패키징된 애플리케이션은 수정을 거의 하지 않고 이동시킬 수 있다. 기업들에게 클라우드 간 손쉬운 이동 경로를 제공하는 셈이다.

- 쿠버네티스용 오픈 스토리지 인터페이스에서의 커뮤니티 발전에 힘입어, 이제 데이터 서비스를 쿠버네티스에서 직접 실행할 수 있게 됐다. 그 결과 데이터는 컨테이너 못지 않은 이동성을 갖추게 되므로 심각한 종속 요소가 사라진다.

이를 실증하는 최근 고객 방문 일화가 있다. 필자는 한 퍼블릭 클라우드에 많은 투자를 한 글로벌 은행의 IT 임원을 만났다. 이 은행에서는 대부분의 워크로드가 단일 클라우드에서 실행되고 있는데, 자체 앱이 쿠버네티스에서 실행되도록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바로 그래야만 그 앱들이 여러 클라우드에 걸쳐 실행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그 IT임원은 직원은 이를 ‘핵 긴장 완화’에 비유하면서 “우리가 떠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협력 업체가 더 좋은 협력 업체이다. 우리가 떠나지 않으면 더 좋은 가격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은행은 냉철하고 균형 잡힌 방식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실천하고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의 가치를 이해하면서도, 애플리케이션을 필요 시 다른 클라우드 제공업체로 옮기는 것이 가능한 방식으로 구축하는 것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클라우트 네이티브’를 서버리스 기술과 관리 데이터 서비스와 같은 “클라우드 전용 서비스”와 동일시 하고 있다. 서버리스 및 관리 데이터 서비스를 도입하면 종속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 동의한다. 고유 서비스 및 데이터 형태에 종속되면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간에 손쉽게 이동할 수 없다. 

그러나 기업들이 쿠버네티스와 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이용해 이주를 손쉽게 하는 한, 클라우드 네이티브는 클라우드 종속을 초래하는 것이 아니라 극복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라고 본다. 

* Murli Thirumale은 쿠버테티스용 클라우드 네티티브 스토리지 및 데이터 관리 솔루션 기업 포트웍스(Portworx)의 공동 설립자 겸 CEO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종류작성일
5900   useradd와 adduser의 차이점 우분투  03-17
5899   x86·리눅스체계, 최초지만 모험은 아니었다 리눅스  03-16
5898   클라우드 네이티브와 클라우드 록인에 대한 오해 클라우드  03-15
5897   보안.해킹 서적 '해커스바이블' 소개 보안  03-14
5896   리눅스재단, 오픈소스SW 보안강화 프로젝트 시동 리눅스  03-13
5895   윈도우즈에서 유닉스/리눅스 툴을 쉽게 설치하기 리눅스  03-12
5894   온라인명예훼손 출석요구서는 악성이메일, 주의 요... 악성코드  03-11
5893   시스코 CCIE 자격증, 여전히 유효한가? 자격증  03-10
5892   호스트의 취약점 패치 안 하면 컨테이너 탈출 가능... 리눅스  03-09
5891   리눅스 및 MS 윈도우 다중 환경에서 부트 관리자 r... 리눅스  03-0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